default_setNet1_2

후원금 쪼개기 의혹 허태정 캠프 핵심으로 수사 확대

기사승인 2020.01.08  17:20:03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검찰 E 씨 소환 조사…지난 해 연말 현직 공무원 압수 수색도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지역 한 건설사의 후원금 쪼개기 의혹이 2018년 지방 선거 당시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 핵심으로 확대되고 있다.

최근 검찰이 캠프 핵심 인사 E 씨를 소환 조사했다. 이번 검찰의 소환 조사는 그동안 지역 건설사 고위 관계자와 유력 경제인의 소환 조사에 이어 캠프 회계 관련자 소환 조사 등의 연속 선상에 있다는 시사점이 있다.

검찰은 후원금 쪼개기 의혹과 관련한 소환 조사에서 주로 문제의 후원금 관련 조사를 벌였다면, E 씨는 캠프에서 회계 관련 업무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검찰 수사가 허 시장 턱 밑에까지 왔다는 해석을 낳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지난 해 연말 현직 대전시 공무원을 압수 수색하기도 했다. 대상 공무원이 누군지, 어디를 압수 수색했는지 여부는 전해지지 않았다. 이 압수 수색은 현대 아이파크 관련은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는 상태다.

검찰은 현직 공무원 압수 수색과 E 씨의 소환 조사에 현재 수사 중인 사건으로 자세한 상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함구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