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선보여

기사승인 2019.12.10  18:18:30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내년 3월 1일…공개 유물 120건 가운데 국보급 13건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 국립 고궁 박물관이 이달 11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세계의 왕실 문화를 소개하는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을 기획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청 황실이 시작된 곳으로 청나라 초기 황제의 초심을 담고 있는 심양 고궁의 건축적인 면모와 함께 심양 고궁에서 귀중히 간직해온 정교하고 수준 높은 청 황실의 유물을 만나 볼 수 있다. 

전시에는 모두 120건의 유물을 공개하며, 이 가운데 우리나라 국보에 해당하는 국가 1급 문물은 모두 13건으로 누르하치와 홍타이지의 칼 등이다.

또 특별전 기간에는 전시와 관련있는 특별 강연과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 밖에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활동지를 통해 알기 쉽게 학습하는 활동지와 함께 하는 전시 해설과 초등학생을 포함한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전 연계 체험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