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구청 하늘에 자연쉼터가 생겼어요!

기사승인 2019.11.21  15:46:46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2019년 환경부의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국비 2억 원과 시·구비를 합쳐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구청 옥상을 녹색 생태체험 공간으로 조성했다고 21일 밝혔다.

 1.710㎡ 규모에 조성된 옥상 생태 공간에는 생태연못, 어린이 텃밭 교실, 데크 쉼터 등을 조성하고, 사방이 트인 대신 지붕으로 햇볕과 비를 가릴 수 있으며 벤치 등이 마련된 ‘퍼걸러’를 조성해 자연학습 공간 겸 휴식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 적극적으로 빗물 재이용 공간을 도입하고, 곳곳에 먹이식물을 심어 나비와 새가 모여들 수 있는 진정한 생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이처럼 서구청 옥상이 자연 정원과 체험 공간, 그늘 쉼터 등이 조성된 생태 공간으로 변모함에 따라 대전 서구 도심의 생태 복원과 생태 축 연결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으로 서구청 옥상이 나비와 새가 모여들고 시원한 그늘쉼터가 있는 생태정원으로 변모하게 되었다”라며 “부족한 도심 녹지를 보완하고 및 도시의 생태적 연결 효과가 큰 만큼 인근 공원과 생태축 징검다리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 서구는 21일 오후 장종태 서구청장, 김창관 서구의회 의장, 서구청 직장어린이집 원아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구청 옥상 소생태계 조성사업 준공식을 열고 시설 개방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