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월평동 마사회 폐쇄 주민도 몰랐다

기사승인 2019.11.20  17:59:42

공유
default_news_ad1

- 폐쇄 주장 주체 없다 지적…진실 공방과 찬반 논란 거세질 듯

   
▲ 20일 월평동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 관련 주민 토론회에서는 주민이 폐쇄 여부를 모르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와 진실 공방은 물론, 찬반 논란도 거세질 전망이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월평동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 여부를 주민도 몰랐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 전망이다.

20일 대전시 의회 대 회의실에서 열린 월평동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 관련 주민 토론회를 주최한 바른미래당 김소연 의원은 "마사회 지사장이 공무원을 만나 존치 주장을 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 대전시가 마사회 측에 대책을 마련하라고 제안한 것을 거절했다고 하는데 확인 결과 그런 적이 없다"며 이달 19일 시 의회에서 채택한 한국 마사회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를 위한 종합 계획과 도시 재생 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허위 사실에 따른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토론회에서 월평동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에 찬성한 소수 의견이 폐쇄에 반대하지만 침묵한 다수를 대표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됐다.

발언권을 얻은 주부 A 씨는 "국가에서 마사회를 합법적으로 허가를 해 준 것인데 허가를 냈으면, 폐쇄 여부를 지역 주민에 먼저 물어 봐야지 공약이니 뭐니 그런 얘기는 왜 먼저 하냐?"고 꼬집으며 "월평동 장외 마권 발매소가 스트레스를 풀면서 범죄를 막을 수 있는 점도 없지 않아 있다"고 폐쇄에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월평동 장외 마권 발매소에서 미화원으로 일하는 B 씨는 "문을 닫으면, 생계가 막막하다. 고용 안정·일자리 창출을 한다면서 앞뒤 안맞는 탁상 행정이다"라며 "폐쇄를 해도 다른 지역에 가서 할 것이다. 일하는 사람들 편의도 봐달라"고 폐쇄 이후 자신의 생계 문제를 호소했다.

반면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 추진 위원회 김대승 위원장은 "사실을 확인해서 존치 여부를 말했다는 부분은 마사회 지사장에게 들었다"면서도 김 의원이 사실 관계를 따지자 "존치해야 한다는 것보다, 존치 주장을 해야한다고 한 것이 아니라..."며 말 끝을 흐려 해석의 여지를 남겼다.

특히 사회적 자본 센터가 위탁한 대전 장외 발매소 주변 지역 공동체 활성화 사업 회계 분석 결과 주민을 위해 사용한 금액이 3000만원 밖에 되지 않으며, 탈세 혐의가 있어 추가로 조사해 봐야 한다는 언급이 나와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한국 마사회 마권 장외 발매소 폐쇄를 위한 종합 계획과 도시 재생 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채계순 의원과도 진실 다툼의 여지가 생겼다는 점에서 폐쇄 찬반 논란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