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지역 공공기관 행사장 민주당 전유물 전락 논란

기사승인 2019.11.19  16:41:43

공유
default_news_ad1

- DCC 위캔센터 등 정치행사 불가 방침 불구 민주당 인사 행사에는 대관 허용해 비판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 산하기관에서 운영하는 공공기관 행사장이 더불어민주당 정치인의 ‘전유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공기관 행사장의 경우 통상 정치적 목적의 행사에는 대권이 불가한데, 유독 민주당측 정치인만 이용이 허가됐다는 것이 이유다.

19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 출신인 김종남씨는 오는 26일 DCC에서 북 콘서트 ‘새로움이 이긴다’를 개최한다.

대전시 산하기관인 대전마케팅공사에서 운영하는 DCC는 관례적으로 정치행사에 대한 대관을 금해왔다.

김 전 자문관측은 출판사에서 개최한 단순 출판기념회라는 입장이지만, 그가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시 자문관을 그만뒀다는 점에서 지역 안팎에서는 출판기념회에 정치적 의도가 깔렸을 것이란 시각이 적잖다.

김 전 자문관은 아직까지 입당 절차를 밟지는 않았지만 민주당 출신 대전시장 선거 캠프에서 활동한 뒤 정무직으로 시청에서 일했다는 점에서 선거 앞 민주당 입당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에 앞서 지난 9월에는 정치행사 대관을 불허해온 대표적 공공기관인 대전청소년위캔센터에서 민주당 총선 출마자인 장철민 전 국회 보좌관의 행사를 허가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성명을 내고 대전시 공공기관 행사장이 민주당용으로 전락했다며, ‘대전시민을 호구로 보는가’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조국 내로남불 행각에 이어 민주당 일색의 지방정부 역시 몰염치가 갈수록 도를 더해 가고 있다”며, 공공기관 대관에서의 정당별 차별 문제를 거론했다.

이어 “한국당은 정치행사란 이유로 거부하고 민주당 인사에겐 한 없이 편의를 봐주는 파렴치한 행태는 내로남불 민주당 정권이 장악한 대전시의 불순한 정치적 배경과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는 시민의 세금으로 들어가는 산하 공공기관 시설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고무줄 잣대를 적용해 민주당 행사장으로 전락한 현 상황에 대해 공개적으로 해명하고 재발 방지책 마련에 나서주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