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그동안 비공개 양주 온릉 일반에 시범 개방

기사승인 2019.11.12  16:38:20

공유
default_news_ad1

- 14일부터 무료로…편의 시설 설치 등 양주시 요청·협조로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가 그동안 군사 시설 보호 구역 내에 있어 접근성과 관람 환경 관리의 어려움 때문에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비공개로 관리해 온 사적 제210호 양주 온릉(楊州 溫陵)을 이달 14일부터 처음으로 일반에 무료로 시범 개방하기로 했다.

일반 국민의 출입을 제한하던 문화재를 국민에게 시범 개방하는 온릉은 양주시민과 양주시의 적극적인 요청과 협조로 이뤄졌다.

양주시는 군사 시설 보호 구역 주변에 온릉의 편의 시설 설치를 위해 관할 부대와 다각적인 협의를 진행해 관행적인 규제 해결에 도움을 줬고, 시범 개방과 동시에 문화재 안내 해설사를 배치해 안내 해설도 제공한다.

궁능유적본부에 따르면 양주 온릉은 조선 제11대 임금인 중종의 첫 번째 왕비 단경왕후(1487~1557)의 능이다.

단경왕후는 제10대 임금 연산군의 처남 신수근의 딸로 1506년 중종반정으로 왕비가 됐지만, 신수근이 중종반정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7일 만에 폐위됐다.

명종 12년인 1557년 세상을 떠났지만, 사후 182년 만인 영조 15년 1739년에 왕비로 복위되면서 능의 이름을 온릉이라고 정하고, 형식도 능에 걸맞게 정자각과 석물 등을 배치한 현재의 모습으로 새롭게 조성했다.

자세한 사항은 궁능유적본부 홈페이지(royal.cha.go.kr)와 조선 왕릉 홈페이지(royaltombs.cha.go.kr)을 참고하거나, 전화(02-6450-3837)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