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추진 둔산센트롤 파크 '도마위'

기사승인 2019.11.12  16:2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종호 대전시의원, 원도심 상대적 박탈감 대변하며 대전센트롤파크 명칭 변경 제안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에서 추진하는 ‘둔산센트럴파크’ 사업이 원도심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심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 됐다.

대전시의회 이종호 복지환경위원장은 12일 대전시 환경녹지국에 대한 행감에서 둔산센트럴 파크 조성 예산 등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 위원장은 센트럴파크 사업계획을 거론하며 “사업비가 2000억 원이라 했는데, 언제부턴가 모두 미정”이라며 “이런 것을 명백하게 밝히지 못하는 이유가 뭐냐”고 했다.

이어 “동구와 중구, 대덕구 등 원도심에는 이렇다 할 공원이 없다”며 “가장 살기가 좋은 둔산에 센트럴파크를 만든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과거 집행부도 센트럴파크를 계획했다가 수천억이 투입된다고 해서 없었던 일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원도심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줄이자는 취지에서라도 둔산센트럴파크의 명칭을 대전센트럴파크로 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원도심은 청년과 신호부부가 살 수 없는 구로 전락하고 있다”면서 “둔산센트럴파크를 ‘대전 센트럴파크’로 명칭을 변경하고, 공청회도 해 달라"고 했다.

이 위원장의 질의에 대해 손철웅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당초 총사업비는 2000억 원 규모였지만, 용역을 통해 2028년 까지 380억 정도로 줄였다”고 밝혔다.

이어 “수천억이 소요된다는 우려는 하지 않았도 된다”며 “공원녹지계획을 통해 원도심 공원녹지를 마련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