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광영 "주민들 검증되지 않는 시설에 대한 불안감 커"

기사승인 2019.11.08  11:30:2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과학산업국 행감서 문재인 정부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 실적 저조 거론하며 주장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이 시청 등 공공기관내에 수소충전소와 연료전지시설 설치를 주장하고 나섰다. 8일 열린 대전시의회의 대전시 과학산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다.

이 자리에서 오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로드맵에 따라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들이 사전에 주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없이 추진되다 보니 곳곳에서 반대에 부딪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선7기 공약사업인 미니태양광 2만호 보급사업은 올해 설치목표치의 45.5%에 그치고 있고 정부의 수소시범도시 공모사업은 주민들의 수용성을 염려해 포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행부에서는 안전을 강조하지만 주민들은 검증되지 않는 시설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며 “사업추진에 앞서 주민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먼저 실시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오 의원은 “주민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시청을 비롯한 공공기관에 수소충전소나 연료전지시설을 설치하는 한편 찾아가는 신재생에너지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