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범계, 이번엔 법무부 장관 입각하나

기사승인 2019.10.16  15:49: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치력과 전문성 겸비 조국 전 장관 후임 유력시... 차기 총선 출마 변수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임 인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는 충청출신 인사의 입각가능성도 점쳐져 현실화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

16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조 전 장관 퇴임 후 대전 서구을에 지역구를 둔 박범계 의원의 입각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박 의원의 경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법무부 장관 인선 때마다 꾸준히 ‘하마평’이 나왔던 인사로, 전해철 의원이 장관직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유력시 되고 있다.

박 의원의 법무부 장관 입각 가능성을 점치는 이유는 다양하다. 우선 조 전 장관 퇴임 후 검찰개혁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선 정치력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후임으로 와야 한다는 점이 박 의원의 입각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박 의원의 경우 후단협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정치적 어려움을 겪을 당시 정치에 입문한 판사출신 법률전문가로, 참여정부 시절 민정비서관으로 활동하며 검사와의 대화 등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꼽히고 있다.

이 때문에 여권 일각에서는 법무부와 검찰 내부 개혁,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개혁 입법을 신속하게 처리할 적임자는 박 의원 뿐이라는 말도 조심스럽게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박 의원의 후임 법무부 장관 인선을 쉽지 않게 보는 시각도 상존한다. 차기 총선이 임박했다는 것이 대표적 이유다.

박 의원의 경우 대전의 정치1번지인 서구을 지역에 뿌리를 내렸다는 점에서 그의 총선 출마가 대전전체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적잖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을 제외하고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서구을 총선에서 승리를 견인할 카드가 마땅치 않다는 점도 그의 법무부장관 입각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이유 중 하나다.

또 지난 지방선거 당시 박 의원의 도움으로 당선된 허태정 대전시장이 선거당시 후원금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선 상황에서 자칫 박 의원이 법무부 수장자리에 오를 경우 수사 결과에 대한 근거없는 의구심을 자아낼 가능성이 없지 않다는 점 역시 박 의원 입각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