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내년 신 재생 에너지 보급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9.10.15  11:07:02

공유
default_news_ad1

- 산자부 공모 사업 선정 따라…태양광·태양열·연료 전지 등 설치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신 재생 에너지 보급 국가 공모 사업인 융복합 지원 사업과 지역 지원 사업에 선정돼 국비 30억원을 확보, 내년부터 사업에 착수한다고 15일 밝혔다.

신 재생 에너지 융복합 지원 사업은 신 재생 에너지 보급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특성을 고려한 신 재생 에너지원 간 융합과 주택·상업·공공 시설을 복합한 사업 계획을 한국 에너지 공단의 공개 평가와 현장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이번 신 재생 에너지 융복합 지원 사업에 선정된 사업은 모두 3개 사업으로 서구 정림·도마·변동 구역, 대덕구 중리·회덕동 구역, 대덕구 신탄진동 구역 모두 708곳에 태양광 624곳, 태양열 83곳, 연료 전지 1곳을 설치한다.

총 사업비는 국비 26억 6000만원과 지방비 20억 7000만원, 자부담 5억원 등 52억 3000만원이다.

또 공공 시설의 에너지 이용 합리화와 신 재생 에너지 이용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신 재생 에너지 지역 지원 사업으로 구청사 1곳, 보건소 1곳, 장애인 복지관 1곳, 행정 복지 센터 8곳, 경로당 7곳에 태양광 335㎾를 보급하기 위해 총 사업비 8억 2000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