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덕수궁 선원전 영역 8일부터 순차 공개

기사승인 2019.10.08  17:30:58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관 정비 우선 마무리 따라…2022~2039년 복원 예정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가 2022년부터 2039년까지 복원이 예정된 덕수궁 선원전 영역 일부 구역의 경관 정비를 우선 마무리해 이달 8일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관람객 편의를 위한 임시 주차장도 마련한다.

복원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선원전 영역 일대의 담장이 노후돼 경관이 다소 좋지 않은 점을 고려, 이 가운데 관람객과 학생 등 유동 인구가 많은 220m 구간을 먼저 정비해 경관을 개선하고 보행자 안전을 확보했다.

또 옛 경기 여자 고등학교 담장과 연결돼 있는 미국 대사관저 철거 부지에는 내년까지 전통 야생화와 교목 등을 심고, 관람객이 쉴 수 있는 휴게 공간도 함께 조성하기로 했다.

인근에 자리한 조선 저축 은행 중역 사택은 일제의 궁궐 훼철의 증거지만,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보수·정비한 후 관람 탐방 지원 센터와 교육 전시관으로 다시 꾸며 2021년 개관할 계획이다.

옛 경기여고 부지에 조성하는 임시 주차장은 선원전 복원이 시작되기 전까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한다.

2020년 연말로 예정돼 있는 임시 주차장 개방 기간이 끝나면, 이후에는 선원전 복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위한 미발굴 지역 조사와 경관 정리 등을 위해 다시 폐쇄할 예정이다.

덕수궁 선원전 영역은 역대 왕의 어진, 신주, 신위 등을 모신 곳으로, 궁궐 내 가장 신성한 공간이었다. 일제에 의해 훼철된 이후에는 조선 저축 은행 사택, 미 대사관저, 경기여고 용지로 사용하다 2003년 선원전 터가 확인되면서 2011년 미국과의 토지 교환으로 선원전을 복원할 수 있게 됐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