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교통약자는 살기힘든 도시 전락"

기사승인 2019.10.08  15:24:5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미설치율 31% 넘고, 점자블록 기준적합률도 최하위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의 교통복지수준이 낙제를 면치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시 국정감사에서 주승용 의원은 대전시가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또 주 의원은 고령자·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보행환경과 이동편의시설을 개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하는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를 들었다. 이 조사는 전국 전체는 5년마다 실시하고, 특별시와 광역시 단위는 홀수 해에, 도 단위는 짝수 해에 전년과 비교 조사를 실시한다.

이에 따르면 2017년 2개 특별시와 6개 광역시를 대상으로 한 ‘교통복지수준 평가’에서 대전시는 2016년 3위에서 1년 만인 2017년에 6위로 추락했다.

특히 대전시는 ‘특별교통수단 보급률’과 ‘고령자와 어린이 안전수치’에서 최하위 수준이었고, ‘특별교통수단 이용률’은 7위였으며, ‘보행자 안전수치’역시 6위로 낮은 수준이었다.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횡단보도에 설치하는 음향신호기 미설치율은 31.6%로 8개 지자체 중 6위를 차지했다.
또 대전 도로 위에 설치 된 점자블록은 점자블록으로써 제 기능을 잘하고 있는지 평가하는 ‘기준 적합률’ 평가에서도 최하위 수준이었다.

특히 점자블록은 여객 자동차 터미널 출입구에 설치는 했지만 80%가 기준 미 적합 수준이고, 버스정류장에는 90%나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주 의원은 “대전시가 교통약자는 살기 힘든 도시가 되는 것 아닌가 우려된다” 며 “교통약자에게 이동권은 이동뿐만 아니라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대전시는 보행환경과 이동 편의 시설을 개선하여 사람 중심 교통체계를 마련해야한다” 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