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용현 "한수원, 원전 장비 원안위 허가없이 무단 교체"

기사승인 2019.10.08  14:10:53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최근 5년 간 국내 원자력발전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원전에서 사용되는 중요 안전장비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안전성 검증 및 감독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 허가 없이 무단 교체해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국감에서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2014년 11월 이후 한빛5・6호기, 한울5・6호기, 신고리1・2호기 총 6기 원전에서 전체 498개의 중요 원전 안전장비에 대해 안전성 검증도 하지 않고, 허가도 없이 무단 교체 사용했다”고 했다.

실제 신 의원이 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불일치 안전등급 기기 내역’ 자료에 따르면 해당 원전들의 문제 장비들은 노심출구 온도를 계측하는 1등급 안전장비 ICI(내부코어장비) 159개와 제어봉위치를 지시하는 3등급 안전장비 RSPT(리드 스위치 위치전송기) 339개인 것으로 확인된다.

신 의원은 한수원에 대해 “원전운영에 필요한 중요 안전장비 교체 시에는 감독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안전성 검증을 받은 뒤 최초 원전 운영허가 시에 제출하는 최종안전성분석보고서(FSAR)에 그 변경사항을 기록해야 하지만 허가 없이 무단으로 교체하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안전장비 교체 시 받아야 할 검증 없이 무단사용된 것은 원전안전을 위협하는 매우 중대 사안”이라며 “한수원에 대한 엄중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의원은 원안위에 대해서도 “이렇게 심각한 문제가 원자력안전위원 회의(원안위회의 104회차) 보고과정에서 행정 절차 미숙이나 기술적으로 문제없다고 얘기하는 원안위가 더 어이없다”고 질책했다.

신 의원은 “실제 운영장비와 서류상 장비가 달라 실제로 긴급한 원전사고발생 대응 시 긴급조치 등에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이며 “재발방지대책 및 원전 전수조사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