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근 3년 대학 정원 외 입학생 꾸준히 증가

기사승인 2019.10.08  11:34:3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소재 대학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아... "대입 제도 검토 필요"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최근 3년간 대학 정원 외 입학생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원 외 입학생 비중은 서울 소재 대학이 서울 외 지역에 위치한 대학보다 더욱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8일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대학 정원 외 특별전형 현황’에 따르면, 2017년 전체 대학 입학생 대비 정원 외 입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은 8.8%였지만, 2019년 9.7%까지 높아졌다.

서울 소재 대학의 경우 2019년 정원 외 입학생 비율이 14%로 서울 외 지역 소재 대학인 8.3%보다 높았다.

서울 소재 대학의 정원 내 입학생이 전국 대학 정원 내 입학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23%였지만, 정원 외 입학생 비중은 약 35%로 정원 외 입학생이 서울 소재 대학에 더욱 편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법상 재외국민 및 외국인은 연도별 입학정원 대비 2%까지 선발할 수 있는 반면, 기회균형선발에 해당하는 저소득층, 농어촌 학생, 특성화고 졸업자 등은 입학정원의 5.5%까지 선발이 가능하다.

조승래 의원은 “대학 정원외 특별전형이 사실상 서울 소재 대학과 지방 소재 대학의 입학 정원 격차를 확대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학생 수가 감소하고 있는 만큼 제도 전반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조 의원은 “서울 소재 대학들이 정원 외 전형에서도 기회 균형 선발 노력보다는 상대적으로 부유한 재외국민 모집에 집중하고 있다”며 “제도 도입 취지에 맞게 사회적으로 배려가 필요한 학생들에게 더욱 많은 입학 기회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