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상산업기술원 대전이전 심의 상정 보류 강력 질타

기사승인 2019.10.07  15:09:2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장우 의원 기상청 국감서 "이전계획안 국토부 보류는 대전시민 희망고문" 꼬집어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대전이전계획안 조속히 추진하라.” 7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의 일성이다.

이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기상청 산하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의 대전 이전계획안에 대한 국토부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 상정 보류에 대해 지적했다.

이 의원은 “작년 말 국회에서 대전 이전 관련 예산 29.08억원을 어렵게 반영, 통과시켰다”며 “그런데 대통령 직속 균형발전위원회에 상정돼야 할 대전 이전계획안이 국토부에 보류돼 있다. 이는 국회를 능멸하고 대전 시민에게 희망고문을 하는 것”이라며 조속한 이전 추진을 촉구했다.

이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해당 사업을 추진 안 하면 국민이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다. 이렇게 되다보니 대전 시민 불만이 많다”며 “작년에 환노위에서 여당 간사가 주도적으로 하고, 여야 협의하에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대전 이전 추진을 기상청장이 청와대와 국토부랑 상의해서 신속히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김종석 기상청장은 “국토부랑 상의해서 빨리 결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의원은 정부가 내놓은 미세먼지 대책인 인공강우 실험의 실효성 등에 대해서도 질타했다.

이 의원은 “지난 1월 22일 대통령이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3일 뒤 서해바다에서 대규모 인공강우 실험이 실시됐다”며 “인공강우로 비를 내리게 할 수 있는 양은 고작 1mm에 불과하고 가장 중요한 구름 형성도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고기압 영향으로 쉽지 않다”는 점을 제시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또 “올해 정부 예산 8억 8900만원에 추경예산까지 합치면 18억원의 국민 혈세가 투입돼 현재까지 총 5회의 실험을 실시했지만 그 효과가 미미하다”며 “외국에서도 인공강우가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성이 있다는 공식적인 성공사례가 없다”며 현실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