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호남선 철도 직선화 차질없이 추진해야"

기사승인 2019.10.07  14:03:1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은권 의원, 코레일 국감서 국토균형발전 차원 조속 추진 강조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서대전역 활성화를 위한 호남선 직선화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국정감사에서 터져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은 7일 한국철도공사 국감에서, 국토부 철도 국장을 상대로 호남선 직선화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국토균형발전을 견인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호남선 KTX 개통 후 나타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호남선 직선화 사업은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

호남선 KTX 개통 후 서대전에서 익산까지 기존 선로에는 KTX가 44회 줄어들었고, 김제와 장성은 물론이거니와 광주역에도 KTX는 서지 않게 된 것.

특히 서대전역은 지역 상권 붕괴에 따른 지역민 반발과 크고 작은 민원이 끊이지 않는 상황까지 초래했다.

지역주민들은 지자체에서 탄원서를 넣기도 하고 국회에서 정부를 상대로 권고하기도 했지만 국토부와 코레일은 그 때마다 차량 부족과 운용 효율성, 건설에 투입된 비용 등을 외칠 뿐이었다.

실제 서대전역의 경우 2014년 KTX 이용객은 1일 4500 명에 달했지만 이듬해인 2015년에는 2200 명으로 반 이상이 줄었다. 또 2016년에는 1600 명까지 떨어지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2016년말에 SRT가 개통되며 고속열차는 대폭 늘었지만 전부 경부고속선과 호남고속선에 투입됐다. 그나마 KTX가 서대전역에 4회 증편되었지만 이용객은 큰 변화가 없었고, 코레일은 증편한 열차의 철회를 선언했지만 이 의원의 노력으로 감편 계획을 일정 기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이은권 의원은 쇠퇴한 서대전역 활성화와 승객의 불편 최소화, 그리고 잠재적 고객 확보를 위해서라도 호남선 직선화 사업은 반드시 필요 하다고 주장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