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A건설, 정치후원금 쪼개기 의혹 검찰 수사 받는다

기사승인 2019.09.16  15:14:12

공유
default_news_ad1

- 선관위, 허태정 대전시장 캠프에 법인단체자금 직원명의 후원금 제공 의혹에 검찰 수사 의뢰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지역 한 간판급 건설회사가 지난 지방선거 당시 특정 후보 캠프에 속칭 ‘후원금 쪼개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법인 또는 단체자금으로 특정 후보 캠프에 후원금을 제공했다는 것이 의혹의 골자인데, 검찰 수사 결과에 따른 파장이 예상된다.

16일 선거관리위원회,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중구선거관리위원회는 대전의 A건설사가 지방선거 당시 허태정 대전시장 선거 캠프에 불법적으로 후원금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 8월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건설사가 법인단체자금을 활용해 복수의 직원들 명의로 선거 당시 허 시장 캠프에 후원금을 제공했다는 혐의가 있다는 것이 골자다.

통상 선관위는 자체 조사 결과 혐의가 명확한 경우에는 검찰에 고발 조치를 하지만, A건설사의 경우는 선관위 조사가 갖는 물리적 한계로 인해 명확한 혐의를 밝혀내기 어려워 검찰 수사 의뢰를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건설사의 후원금 쪼개기 규모 등은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검찰 수사를 통해 혐의가 밝혀질 경우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A건설사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가 현직 대전시장과 연결되며, 지방선거 결과의 정당성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A건설사의 경우 당초 의도와 무관하게 관급공사 등에서 상대적 불이익을 받게 될 여지 역시 없지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또 검찰이 내놓은 수사 결과에 따라 다양한 정치적 후폭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어, 향후 파장에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A건설사는 허 시장 캠프에 ‘후원금 쪼개기’를 이용해 후원금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A건설사의 한 고위 간부는 “잘못됐거나 그랬으면 (선관위에서 검찰) 고발을 했을 것이다. 고발은 아니고 수사의뢰를 한 것 같다”며 “(캠프로 간 후원금은) 회사 돈은 전혀 아니다. 선관위에서도 그렇게 판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