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산하 공기업 사장 인선 '끊이지 않는 잡음'

기사승인 2019.09.11  14:32:53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설공단이어 도시철도공사도 노조 반발... 노조측 "이명박 정권 하수인 불가" 천명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 산하 공기업 사장 인선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전시설관리공단 이사장에 이어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도 노동조합의 반발에 직면하며, 대전시 인사시스템 붕괴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든다.

대전도시철도노동조합은 11일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과거 행적을 문제 삼으며, 인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 내정자는 서울지하철9호선 건설에 서울시가 3조원을 투자하고도 매년 120억 원의 예상을 부담케 해 민간 위탁자에게 많은 수익이 돌아가게 한 업적의 소유자”라고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 내정자는 본인이 계획해 설립한 서울9호선운영주식회사의 모기업인 프랑스 다국적 기업 베올리아 트랜스포트 코리아 사장을 맡았었다.

이와 관련 노조는 “시민의 생명을 무시하고, 시민의 안전을 무시하고, 시민의 편의를 무시하는 정책을 실시해 9호선은 일명 지옥철이라는 오명을 얻었으며, 덕분에 프랑스기업은 8억원만을 투자해 7년간 234억원이라는 막대한 시민의 혈세를 가져간 실로 위대한 투자자가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도시철도노조는 김 내정자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과 궤를 함께하며 철도 민영화에 앞장선 것도 문제 삼았다.

노조는 “내정자는 철도의 민간경쟁체제라는 미명하에 이명박 정권의 수서발 KTX 민영화에 앞장섰던 전형적인 이명박 정권 하수인”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노조는 “내정자가 취임한다면 당장 효율성과 수익창출이라는 민간경영 방식으로 기술 분야 현장 인력을 줄이려 할 것이고, 더 중요한 사실은 대전도시철도2호선 및 충청권광역철도 운영을 민간 위탁하려 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사장 선임은 대전시민의 공공교통역할을 하는 우리 공사 뿐만 아니라 시민의 안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김 내정자의 사장 선임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