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2022년 운영 개시

기사승인 2019.09.10  16:47:21

공유
default_news_ad1

- KPIH 토지 매매계약 체결과 함께 토지대금 완납... 10월 착공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지역 주요 현안 중 하나인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건설이 정상궤도에 올랐다.

선분양 논란 등으로 진통이 있었지만 민간사업자인 KPIH가 10일 터미널부지에 대한 매매계약 체결과 함께 토지대금을 완납하면서 일단 위험한 고비를 넘기고 착공을 앞두게 된 것이다.

대전도시공사와 KPIH는 이날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부지 10만㎡ 중 고속시외버스 터미널용지 총 3만 2693㎡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매매금액은 594억 318만 1000원으로, KPIH는 매매계약 체결과 함께 토지대금을 완납했다.

도시공사와 민간사업자간의 협약서와 관련규정에는 토지매매계약 체결 후 일정 기간 내에 중도금과 잔금을 납부하도록 돼 있지만 중도금과 잔금 절차를 생략하고 계약과 동시에 대금을 완납한 것.

KPIH가 토지매매대금을 완납함에 따라 사업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달 중 대전시의 건축위원회 구조안전 심의를 득한 후 10월에 공사를 착공하고 2022년말 터미널을 운영개시 할 계획이다.

당초 유성복합광역환승센터는 2021년말 운영개시 목표였으나 교통영향평가 지적사항인 주차장 추가확보 요구(최초 지하4층에서 지하7층으로 변경)를 반영해 2022년 준공 및 운영개시로 수정됐다.

KPIH는 내달 중 유성구청에 건축착공신고 및 분양신고를 마치고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해 오는 2020년 10월 공사 준공을 받고, 같은 해 12월부터 터미널 운영을 개시할 계획이다.

KPIH측은 사업 추진과 관련 “분양신고 등의 절차를 통해 사업은 더욱 안정적인 가운데 탄력이 붙어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민 최우선 채용으로 고용창출 및 지역업체 최우선 배정 등으로 대전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지역사회가 상당히 걱정을 많이 했는데, 유성복합터미널이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