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충청정가, 안희정 징역형 확정 후폭풍 예고

기사승인 2019.09.09  13:59:55

공유
default_news_ad1

- 대법원 징역 3년 6개월 확정에 안희정 사단 총선 성적표 영향 관심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징역형이 확정, 대전·충청지역 정가에 잔잔한 파문이 예상된다.

‘충청 대권잠룡’의 몰락이라는 정치적 상징성 외에도, 속칭 ‘안희정 사단’의 추후 정치행보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대법원 2부는 9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게 징역 3년 6개월의 원심을 확정했다.

안 전 지사가 지난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행비서인 김지은씨를 수차례 업무상 위력 등으로 추행하거나 성폭행 했다는 혐의를 인정한 것이다.

실제 대법원은 안 전 지사의 지위가 피해자의 의사를 제압하기 충분할 만큼 업무상 위계가 존재했고, 범죄 경위 등을 종합했을 때 유죄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안 전 지사의 징역형이 확정되면서 지역 정가에선 속칭 ‘안희정 사단’으로 불리는 인사들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안 전 지사의 측근 그룹이 대전·충청지역 정·관계의 요로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법원의 판결이 미치는 영향이 적잖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에선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조승래·김종민 국회의원, 박정현 부여군수 등이 대표적 안 전 지사 ‘라인’으로 꼽힌다. 이와 함께 정용래 유성구청장, 맹정호 서산시장 등 역시 범 안희정계로 분류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지역정가에선 차기 총선 과정 안 전 지사 추행 문제가 쟁점이 될 경우 민주당 일부 후보의 발목을 잡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섣부른 관측까지 조심스레 고개를 든다.

논란 속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등에 따른 반작용과 안 전 지사 사태가 맞물려 일종의 ‘반대 기류’를 형성해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조승래 의원 등의 경우는 지난 총선 과정 안 전 지사와의 관계를 집중 부각해 당선돼다는 점에서, 내년에는 역풍을 맞게 될 여지도 없지 않다는 분석이다.

다만 또 다른 일각에서는 지역내 안 전 지사 측근 그룹이 ‘미투 논란’ 제기 후 안 전 지사와 거리를 둬왔다는 점에서 파장이 그리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상존하는 상황이다.

허 시장이나 박 군수, 정 구청장 등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안 전 지사와 관계를 부각시키지 않고 당선된 만큼, 과거 친소관계에 따른 파장이 예상보다 작을 수 있다는 것이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