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약수터·비상 급수 시설서 라돈 실태 조사

기사승인 2019.08.13  11:15:4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보건환연구원 9월 말까지…기준 초과 때 적절한 조취 계획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 보건 환경 연구원이 이달 19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약수터와 민방위 비상 급수 시설에서 자연 방사성 물질인 라돈 실태를 조사한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원은 올해부터 라돈을 먹는 물 수질 감시 항목으로 신설함에 따라 먹는 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약수터와 민방위 비상 급수 시설 144곳의 전수 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조사를 위해 연구원은 라돈 분석 기기인 액체 섬광 계수기를 조기에 구매하고, 시험 가동과 예비 조사로 측정 능력을 확보했다.

조사 결과는 대전시·5개 자치구에 통보할 예정이며, 수질 기준을 초과할 경우 유관 기관과 협의해 저감 설비의 설치, 음용 중지, 폐쇄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라돈은 지각을 구성하는 암석이나 토양 등 자연계에 널리 존재하는 무색, 무미, 무취의 방사성 기체로 고농도에 오랜 기간 노출되면 폐암이나 위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주로 화강암, 변성암 지역에서 높게 검출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최근 지하수에서 우라늄, 라돈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먹는 물에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지만, 그동안 라돈은 법적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아 우라늄만 조사해 왔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