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지지 기반 시민 사회 마저 등 돌리나

기사승인 2019.08.09  17:58:3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사회연대회의 지명 철회 요구…보문산 두고 환경 단체와도 불협 화음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국가 정보 기관의 지역 수장이었던 국정원 김재혁 전 대전 지부장을 정무 부시장에 내정하면서 그의 지지 기반이었던 시민 사회 마저 등을 돌리는 모양새다.

이달 8일 대전 시민 사회 단체 연대 회의는 논평을 통해 대전시 정무 부시장 인사를 두고 시민이 공감하는 인선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대 회의는 논평에서 "아무리 곱씹어도 이것은 아니다. 이달 5일 국정원 출신 김재혁 씨를 정부 무시장에 내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역 경제가 어려우니 시장 입장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인선이라고 강조하고 싶었던 모양이다"라고 허 시장이 기자 간담회를 통해 김 내정자를 경제 전문가로 설명한 것에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이번 정무 부시장 인선을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두 가지에 촛점을 맞췄다.

우선 시민 참여 행정을 내세운 허 시장이 취임 후 1년 내내 시정 철학과 비전이 무엇인지 의심을 받아온 가운데 이번 정무 부시장 내정 역시 시장의 시정 철학이 무엇인지 도통 감을 잡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지역 경제 활성화 적임자로 김 내정자를 설명했지만, 이마저도 억지 춘향에 가깝다는 것이다. 국정원 경제단장이 산업 스파이 등을 통해 불법 기술 유출을 막는 산업 보안에 중점을 둬 그 전문성은 인정하지만, 경제 전문가 특히 지역 경제 전문가로 인정하기에는 괴리가 크고 설명 역시 너무도 궁색했다고 비판했다.

연대 회의는 김 내정자의 지명 철회에 방점을 찍었다.

허 시장의 인사 권한 행사는 단순히 사람 하나 자리에 앉히는 일이 아니고, 시민 참여 시정을 표방한 민선 7기 허태정 시정에 지속적인 물음표를 남겨서는 올바른 시정을 끌고 가기 어렵다면서 허 시장이 고심 끝에 국정원 출신 김재혁 씨를 정무 부시장에 내정 했지만, 논란이 더 커지기 전에 내정을 철회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시민의 공감대도, 지역 사회의 동의도 얻지 못하는 인사는 실패한 인사로 일부에서 제기하는 인사 청문회를 통한 인사 검증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정무 부시장 인사는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만큼 허 시장 스스로 거두는 것이 현명한 결정이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이 보다 앞서 지역 환경 3단체는 보문산 개발 철회를 촉구하기도 하면서 허 시장과 시민 사회의 불협 화음이 높아진다는 분석을 산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