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문화재단, 문화특화 지원사업 경제단체 선정 논란

기사승인 2019.08.09  16:19:56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세종충남여성벤처협회 선정 6000만 원 지원... 사업취지 부합할 수 있을지 의문 고개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문화재단이 추진하는 사업 대상으로 경제단체가 선정돼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에 경제단체가 선정돼 수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는 것.

9일 지역사회에 따르면 대전문화재단은 최근 ‘2019 문화특화 프로젝트 지원사업’ 주관단체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적게는 2900만 원, 많게는 6000만 원의 예산이 지원되는 이 사업에는 지역협력형 5단체와 일반공모형 3단체가 각각 선정됐다.

문제는 이들 8개의 선정단체에 경제단체인 대전세종충남여성벤처협회가 포함됐다는데 있다. 여성벤처협회를 제외한 나머지 7개 단체는 모두 문화유관단체다.

지역 일각에서는 경제단체인 여성벤처협회가 문화 접근성 향상과 격차 해소를 위한 ‘문화특화 프로젝트 지원사업’의 취지에 부합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 때문에 문화재단에서 사업선정으로 여성벤처협회에 지원하게 된 6000만 원이 사업 취지에 부합되게 쓰여질 수 있을지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여성벤처협회는 문화특화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창조길 대장간 커뮤니티 조성사업으로 응모 선정돼, 총 60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와 관련 지역의 한 인사는 “대전문화재단 사업공모에 경제인 단체 선정, 그것도 6000만 원 지원이라니 참 이례적”이라며 “지금것 문화재단 사업 중 경제인 단체 선정이 있었느냐”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문화재단측에서는 사업의 목적이 문화공동체 형성을 기반으로 두고 있어 여성벤처협회가 선정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대전역 인근 철공소 사람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문화예술을 통한 수익창출을 목표로 한 사업계획을 제출했고, 이 계획이 사업취지에 부합했다는 것.

문화재단 관계자는 “사업의 목적인 문화격차해소는 문화공동체 형성을 기반으로 두고 있다”며 “여성벤처협회가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계획안을 제출해 심의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다”고 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