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먹튀 논란 네이버 데이터 센터 유치 추진

기사승인 2019.07.31  15:43:24

공유
default_news_ad1

- 둔곡 지구에 유치 제안 의향서…전폭 지원 받고 지역 상생 외면 지적 받아

   
▲ 네이버 춘천 데이터 센터 전경. 대전시가 네이버의 두 번째 데이터 센터 유치전에 다른 136개 지방 자치 단체와 함께 뛰어 들었다. 알려진 것과 다르게 실익이 적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유치에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네이버(www.naver.com) 데이터 센터 유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네이버(주)가 이달 12일 춘천에 이어 전국에 두 번째 데이터 센터 부지를 공모하자 국제 과학 비즈니스 벨트 둔곡 지구에 유치 제안 의향서를 이달 22일 제출했다.

둔곡 지구의 부지 용도와 면적, 통신망, 전력, 상수도 등 네이버 공모 요건에 충족한다는 판단에 따랐다.

네이버 데이터 센터의 대전 유치에 따른 효과로는 고용 창출, 5400억원 규모의 건설 자금 유입, 취득세 등 세수 확보를 예상하고 있다.

또 5G, 로봇, 인공 지능(AI), 빅 데이터 등 연관 기업 유치와 산업 활성화 등을 부수 효과로 꼽았다.

반면 데이터 센터만 유치 때는 지역 경제 활성화가 미흡하고, 고압 전류 사용에 따른 유해성 논란, 냉각탑 오염수와 대기 오염 논란 등 민원 제기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경제 유발을 연계할 수 있는 데이터 센터+AI 융합 기능을 조건으로 제안하기로 하고, 카이스트와 한국 전자 통신 연구원, 과학 기술 연합 대학원 대학교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네이버와 데이터 관련 산업을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더불어 와 특구 진흥 재단, LH 공사와 네이버 데이터 센터의 유치를 공동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춘천 네이버 데이터 센터 건립 후 네이버가 먹튀 논란에 휩쌓였다는 점은 긍정적이지 않다.

2004년 강원도와 춘천시는 네이버와 협약을 맺고 데이터 센터 건립 때 취득세 53억원, 기반 시설 19억원 등 72억 원에 이르는 지방세 감면과 5년 동안 법인세 면제 혜택을, 강원도는 연구소 부지 매입비 45억원 가운데 50%를 도비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강원도는 부지 내 도유지 6600㎡ 가량을 무상 제공했고, 향후 시설 투자비와 고용 촉진 보조금·교육 훈련 보조금 역시 5억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춘천시는 가스·상하수도·전기 시설 등 각종 인프라를 연구 단지에 연결했다.

이런 지원 끝에 춘천시는 지난 해 기준 168억원의 지방세와 200명도 되지 않는 고용 유발 효과를 얻는데 그쳤다.

결국 올해 초 강원도의회와 이 지역 시민 사회 단체는 네이버가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데이터 센터를 건립하고도 지역 상생은 외면했다고 문제를 제기하기에 이른다.

이는 대전시를 비롯해 전국 지방 자치 단체가 대기업 데이터 센터 유치에 많은 검토와 법적 실행력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