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대전 혁신도시 지정 초당적 협력하자"

기사승인 2019.07.17  17:37:24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인재 공공기관 의무채용 관련 법안 국회 소위 통과 환영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7일 공공기관 지역 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다짐하고 나섰다.

대전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규정한 법안 개정안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소위 통과에 대한 환영입장을 밝히면서다.

한국당 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 소위에서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됐다”며 “법안이 최종적으로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지역 인재들이 좋은 일자리를 제공 받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어 충청도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대전은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은 인재들을 다수 배출함에도 혁신도시가 아니라는 이유로 공공기관 채용에서 불이익과 역차별을 감수해야 했다”며 “이은권 국회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지역 정치권의 초당적 공조 그리고 대전시가 힘을 모아 이룬 쾌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당은 지역인재 채용의 길이 열린 것에 대해 환영의사를 밝히면서도, 혁신도시 지정 무산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을 숨기지 않았다.

한국당은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은 통과가 무산되 지역의 큰 숙제로 남게됐다”며 “안타깝게도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문재인 정권 핵심 관계자들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은 “자유한국당은 지역민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문 정권의 기본적인 인식에 근본적인 변화가 없으면 대정부 투쟁을 위한 대장정에 지역 정치권과 함께 나설 것임을 밝혀둔다”라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