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취임 1년 허태정 회전문 인사 시작되나?

기사승인 2019.07.16  17:13:5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원장 공모…운용의 묘 또는 발등찍기 관측도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 1년만에 회전문 인사를 시작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6년 8월 11일 취임한 대전 경제 통상 진흥원(이하 진흥원) 이창구 원장의 임기가 그 끝을 향해 달려가면서 진흥원이 새 원장 공모를 마감했기 때문이다.

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달 1차 원장 공모에 1명이 접수해 복수 공모가 되지 않자 이달 12일 재공고를 마감했다. 재공고에도 1차 공모와 마찬가지로 동일 인물이 다시 단수 공모했다는 것이다.

원장 공모와 재공모에 접수한 동일 인물이 대전시 2급 개방형 정무직으로 알려지면서 회전문 인사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해 11월 허 시장은 기획재정부를 퇴직한 전직 공무원인 배상록 씨를 경제과학협력관으로 임명했다. 그가 바로 진흥원 원장 1차 공모와 재공모에 단독으로 응모한 주인공으로 알려져 있는 상황이다.

배 경제과학협력관이 실제 진흥원 원장 공모에 응모했더라도 막을 길이 없다. 복수 응모가 이뤄지지 않아 진흥원이 재공모를 실시해 절차상 하자가 없는 것이 그 이유다.

반면 배 협력관이 기재부 출신이라지만, 진흥원이 기재부와 크게 관련이 없는 중소벤처기업부 소관 업무가 많다는 문제를 안고 있어 차라리 지역 상황에 정통한 시 공무원 출신을 진흥원 원장에 임명하는 것이 인사 적체에 시달리는 시 입장에서도 타당하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실제 3급 승진 인사를 위해 퇴직이 멀지 않은 3급 국장 가운데 한 명을 진흥원 신임 원장에 임명할 것이라는 관측이 최근까지 흘러나오기도 했다.

허 시장 취임 전까지 시 산하 기관과 출연 기관의 장은 시 인사를 풀기 위한 장치로도 유용하게 쓰였지만, 허 시장 취임 후 공무원을 보내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그 실타래가 꼬여 있는 실정이다.

허 시장이 인사 적체를 풀 운용의 묘를 발휘할지, 고위 정무직 인사를 원장으로 임명하는 회전문 인사를 단행할지 지켜 볼 일이다.

앞으로 대전 복지 재단 이사장, 대전 도시철도공사 사장, 대전 효 문화 진흥원 원장도 새롭게 임명해야 한다는 점에서 인사 문제에 고민은 대전시 안팎에서 커질 것으로 점쳐진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