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 투쟁 나서라"

기사승인 2019.07.10  17:06:1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대전시당, 정부여당의 충청권 홀대론 제기하며 단체장의 강력 대응 촉구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0일 대전·충남지역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국당 시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대전충남은 혁신도시에서 제외돼 인근 세종시로의 급속한 인구 유출과 이로 인한 원도심 낙후와 도심 불균형 발전, 지역 인재들의 공공기관 취업 불이익 등 수 많은 역차별을 감수해야 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작년 9월 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혁신도시 시즌2을 공언한 이후 민주당은 ‘검토하겠다’라는 말만 영혼 없이 수차례 반복 했다”며 “정부차원에서 움직임은 국토부가 실시한 ‘혁신도시 성과 평가 및 정책지원 용역’이 유일하고 더군다나 대전충남은 이 용역에서 제외 됐다”고 정부여당 충청권 홀대 카드를 꺼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충청 패싱과 홀대는 과거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현재 이 시간에도 진행 중”이라며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오늘과 같은 국회에서의 맹탕 토론회 보다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의 키를 쥐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위해 청와대로 가서 1인 시위, 삭발과 같은 강력한 투쟁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은 “허 시장과 양 지사는 충청도를 우롱하려는 정부여당의 술책에 이용당하지 말고 제발 충청도 수장으로서 중심을 잘 잡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대정부 투쟁에 적극적으로 나서 주기 바란다”며 “자유한국당은 충청도의 이익을 위해 정부여당의 꼼수와 충청도 패싱에 맞서 결연히 싸워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