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대전·충남서 5명 실종

기사승인 2019.05.30  15:07:1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충남도 현황 파악 중…비 내리고 심야, 수색 구조에 어려움 전해져

   
▲ 현지 시작 이달 29일 밤 9시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33명을 태운 유람선이 대형 바이킹 크루즈 선과 충돌해 침몰, 구조 7명, 사망 7명, 실종 19명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실종자 구조 등을 위해 소방과 경찰은 물론, 군까지 투입해 수색 중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사진= index.hu 홈페이지 갈무리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을 태운 유람선이 다뉴브강에 침몰하는 사건이 발행했다.

대전시와 충남도에 따르면 헝가리 현지 시각 이달 29일 밤 9시, 한국 시간 30일 새벽 4시쯤 한국인 관광객 33명을 태운 유람선이 대형 바이킹 크르즈선과 충돌해 침몰하는 사고로 한국인 관광객 탑승자 33명 가운데 구조 7명, 사망 7명, 실종 19명이 발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대전·충남에서는 모두 5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가운데 대전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4명 가운데 1명은 생존이 확인됐지만, 다른 3명의 생존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현재 생존이 확인되고 있지 않은 실종자 3명의 가족이 헝가리 현지로 출발했다.

또 충남도에서는 탑승자 33명 가운데 논산시에서 1명, 서산시에서 2명 등 모두 3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논산에 살고 있는 도민 1명은 구조됐지만, 서산에 살고 있는 2명은 실종돼 수색 중이다. 실종된 2명은 부부로 알려져 있다.

헝가리 현지 언론은 비가 내려 다뉴브강의 물이 불었고, 평소에도 유속이 빨라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하고 있다.

수색을 위해 경찰, 소방은 물론, 군에서 인력을 동원해 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부다페스트에는 지금도 비가 내리고, 심야 시간에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이 구조·수색을 더디게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와 정부는 이번 사고로 사상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원 대책 등을 발표했다.

우선 대전시는 탑승자 개인별 비상 연락 조치와 개인별 전담 직원 지정과 상황 유치, 현지 방문 등 가족 요청 사항 수렴과 지원 대비, 항공료·체류비·장례비 등 관련 소요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정부 구조단과 지원반을 파견 조치했고, 구조·실종·사망 등 현지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중앙 재해 대책 본부를 구성해 피해자 구호에 나서기로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