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가 안전 대상 시설 안전 진단 완료

기사승인 2019.04.25  11:10:59

공유
default_news_ad1

- 191건 현장 조치 등 실시…예산 확보 후 시설 개선 방침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사회 전반 시설물의 결함·위험 요인 발굴·개선을 위해 올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국가 안전 대상 시설 2584곳의 안전 진단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진단 결과 소화전 앞 물건 적치, 피난 유도등 불량, 콘센트 미접지 등 경미한 사항 191건은 현장 시정 조치했다.

외부 석재 마감재 추락 위험, 복도 마감 일부 파손, 욕실 콘센트 인체 감전 보호 고감도용 사용 권고 등 143건은 보수·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적된 위험 요소의 시급성과 위험 정도를 파악해 관련 예산 확보 후 지속적으로 시설 개선을 완료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 추진한 국가 안전 대 진단은 점검자·확인자가 점검의 충실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실명제를 도입, 내실있는 안전 점검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또 자율 점검 실천 운동을 추진해 지역 일반·공동 주택, 다중 이용 시설 등에 시민이 스스로 안전 점검을 할 수 있도록 자율 점검표 47만부를 배부하고, 안전 캠페인을 통해 시민 안전 의식을 높였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