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역세권 개발 아파트 사업 변질 우려

기사승인 2019.04.22  18:41:22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주거시설 비율 확대 추진... 원도심 활성화 악영향 우려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역 역세권 개발이 아파트 단지 건설 사업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든다.

대전역 인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사업이 자칫 단순한 정주인구를 늘리는 차원에서 마무리 될 수 있다는 것.

22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대전역세권 복합 2구역 민자 유치를 위해 토지이용계획 수정카드를 꺼내들었다.

사업대상지의 상업시설 비중이 사업자의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판단, 다음 공모부터 주거비율을 사업자가 임의로 정하도록 하는 쪽으로 갈레를 튼 것.

주상복합아파트 등 주거시설이 차지하는 면적을 넓혀 자본을 투자하는 업체의 수익성을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시의 이 같은 계획이 자칫 대전역이 갖고 있는 스토리와 의미, 역세권의 발전 방향 등을 훼손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데 있다.

대전발전의 시작이라는 상징성을 갖고 있는 대전역 일원 개발의 컨셉이 대규모 주거단지로 바뀔 경우, 대전은 원도심 발전의 중심축을 잃게 될 수도 있다.

교통의 중심지로 사람이 모였다 흩어지는 허브역할을 담당해야 하는 대전역 인근이 주거지가 되면, 전국 철도교통의 허브 기능이 더욱 약해 질수 밖에 없다는 것.

대전역이 갖고 있는 컨벤션, 물류, 유통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이 약화되는 반면, 대규모 주거단지를 위한 기능이 강화되면서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일각에서는 ‘주거비율을 사업자가 정할 수 있도록 방향을 잡은 점’ 등은 자칫 특혜시비로 번질 수도 있다는 점에서 시가 신중치 못한 행정을 펼쳤다는 지적도 있다.

지역의 한 인사는 “대전역세권 개발 전략이 또 하나의 아파트단지 조성사업으로 전락한다면, 대전은 기존의 상징성도, 대전만의 특성도 모두 잃고 만다”고 꼬집었다.

한편 대전역세권 복합 2구역 개발은 지난 2008년, 2015년에 이어 3월 28일까지 민자 공모를 추진했지만 응찰업체가 없어 실패했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