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병석, LNG발전소 추진 후폭풍 거리두기?

기사승인 2019.04.05  17:09:1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전 교감설에 의원실 "우리와 무관" 주장... 진위여부 따른 파장 주목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새롭게 추진되는 대전 평촌산단 내 LNG 발전소 유치에 관련됐는지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전시 안팎에서 박 의원과 허태정 대전시장간 사전 교감이 있지 않았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박 의원실에서 이를 차단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

5일 평촌산단 사업대상지 인근 주민 등에 따르면 박 의원실 관계자는 최근 대전 서구 기성동 주민들을 만나 평촌산단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실 관계자들은 기성동 주민들에게 LNG 발전소 추진에 대해 ‘저희는 관련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은 “우린 LNG와 무관하다, 우리가 유치하는 것은 대기업”이라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관련설을 일축했다.

특히 박 의원실은 기성동 주민들에게 “주민 뜻을 거스르는 일은 할 수 없다. 주민뜻을 거스를 수는 없다”고 피력하며, 과거 화상경마장 유치 불발 사태를 예로 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박 의원실의 설명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도심 속 LNG발전소 유치 ‘박 의원-허 시장 사전 교감설’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역 일각에서는 대전시가 LNG발전소 유치 추진을 발표하자, 사업 대상지 국회의원인 박 의원과 교감 없이는 이뤄질 수 없는 일이라는 시각이 적잖았다.

지역내 최다선 의원임은 물론, 사실상 충청권 더불어민주당의 좌장격인 박 의원 지역구에 미세먼지 유발우려시설을 유치하는 것 자체가 같은 민주당 출신 허 시장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것.

이는 허 시장이 박 의원과 상의 없이 LNG발전소를 추진했다면 충청권 집권여당내 좌장을 무시하는 일이 될 수 있고, 반대로 상의를 했다면 박 의원실에서 거짓말을 하는 것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적잖은 정치적 파장을 몰고 올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달 19일 청사 중회의실에서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와 평촌산업단지 내 부지 14만 여㎡에 청정연료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총사업비는 1조 7780억 원 규모다.

서부발전은 투자각서 체결에 따라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1000MW급 LNG발전시설과 150MW급 수소연료전지, 2MW태양광 발전시설을 평촌산단에 건설하게 된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