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축구종합센터 유치 돈으로 판가름(?)

기사승인 2019.03.21  00:35:29

공유
default_news_ad1

- 축구협회, 자치단체에 설비시설 비용 요구…200억원 상당 추정

천안시, 축구협회 요구 내용 감춘 채 유치전 뛰어 들어 충남도.의회. 교육청 유치 행정지원 노력…재정지원은 ‘눈치’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파주의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NFC)를 이전할 계획으로 전국에서 공모를 실시하며 일부 시설비용을 유치에 참여한 자치단체에 요구하고 있어 적정 입지보다는 지자체의 비용 수용여부로 이전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는 지난해 10월 파주 종합축구센터 이전 계획을 확정하고 유치를 희망하는 자치단체를 공모했다.

축구협회의 공모가 있자 천안시를 비롯 24개 자치단체가 응모했고 협회는 지난달 27일 12곳을 서류심사로 선정하고 이들 12개 자치단체와 지난 18일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8개 지자체로 후보지를 압축했다.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천안시를 비롯 전북 장수, 경북 경주, 예천, 상주와 경기 김포, 용인, 여주가 후보지로 떠올랐다. 하지만 이 같은 서류 및 프리젠테이션 심사가 진행되는 동안 축구협회는 응모한 자치단체에 별도의 기간 설비 등 200억원 상당의 시설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협회는 응모 내용에 없는 부담을 자치단체에 요구하며 공식적인 문서가 아닌 전화나 구두로 요구사항을 설명하고 이를 부담할 의사 여부를 타진해 서류심사를 명분으로 비용부담에 어려움을 표시한 자치단체는 탈락시키고 있다.

또 응모했던 자치단체 가운데 축구협회의 요구에 부담을 느낀 자치단체는 스스로 응모를 포기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재정이 열악한 자치단체는 광역단체에 손을 벌려 경북도의 경우 응모한 자치단체에 대해 후보지로 최종 선정될 경우 축구협회의 요구를 도가 직접 부담한다는 도지사의 언급도 있었다.

충남의 경우 당초 아산시와 천안시가 종합축구센터 유치에 나섰으나 아산시가 축구협회의 요구에 부담을 느껴 일찌감치 유치전에서 손을 뗐으며 천안시는 2차 심사를 통과해 축구협회의 요구를 수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 양승조 충남지사, 유병국 도의회 의장, 김지철 도교육감이 20일 도청 프레스룸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의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적극 지원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일 충남도와 도의회, 도교육청까지 나서 축구센터 유치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밝혔지만 천안시가 부담할 재정 부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더욱이 천안시는 축구종합센터 유치전에 뛰어 들며 축구협회의 이 같은 요구를 바로 시의회에 알리지 않아 재정 부담의 내용도 모른 채 시민들은 결의대회를 열고 범시민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축구협회의 종합축구센터 이전계획안에 따르면 33만㎡ 내외의 부지에 축구과학센터, 축구장, 풋살장, 테니스장, 족구장, 체력단련실과 컨벤션센터, 세미나실, 편익시설과 사무실을 갖추는 것을 골자로 15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천안시와 충남도는 축구센터를 유치할 경우 축구협회 용역결과를 인용, 생산유발 2조8000억원, 부가가치 1조4000억원, 고용창출 4만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축구종합센터의 상근직원이 200명 내외로 추정(사무실 규모)되는 것 외엔 고용창출이나 경제효과에 대한 근거 자료는 확보된 것이 없다.

이와 관련 한 천안시의원은 “천안시가 시 전체예산의 1%가 넘는 200억원에 이르는 돈을 부담한다는 사실을 시의회나 시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유치전에 나선 것은 전형적인 밀실 행정” 이라며 “경제효과에 대해서도 축구협회의 용역 결과라는 말일 뿐 구체적인 자료는 제시 한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종합축구센터 유치에 대해 전액 국비로 진행 되는 것으로 알고 노력했지만 천안시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다면 시민들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며 “천안시는 축구협회가 요구한 이면계약의 내용을 속히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