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투자유치 '눈 먼' 대전시, 시민건강 나몰라라

기사승인 2019.03.19  16:47:40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세먼지 대책 마련 못한 채 도심 속 LNG발전소 건립 속도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가 세밀한 진단 없이 도심 속 LNG발전소 유치를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LNG발전소 건립으로 우려되는 대전지역 미세먼지 심화에 대한 뚜렷한 대응 방안 등을 마련하지 못한 채 사업 추진에만 열을 올린 것.

시는 19일 청사 중회의실에서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와 평촌산업단지 내 부지 14만 여㎡에 청정연료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총사업비는 1조 7780억 원 규모다.

서부발전은 투자각서 체결에 따라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1000MW급 LNG발전시설과 150MW급 수소연료전지, 2MW태양광 발전시설을 평촌산단에 건설하게 됐다.

시는 이번 투자 유치로 건설기간(42개월) 동안 8만 5000명 일자리 창출, 인구 460명 유입, 30년 누적 최소 658억 원의 세수증대, 320억 원대 주변지역 지원사업 등의 효과를 예상했다.

이 같은 기대효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려가 되는 것은 가장 중요한 시민 안전과 건강에 대한 시의 세밀한 검토가 부족했다는 점이다.

LNG발전소의 경우 화력발전소에 비해 미세먼지 발생량이 적어 청정연료로 분류되기는 하지만, 발전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시설로 알려져 있다.

이는 LNG발전소가 건립되면 대전의 미세먼지 농도가 전보다 더욱 짙어질 수 있다는 관측으로 이어져 문제가 심각하다는 분석이다.

최근 계속되는 미세먼지로 시민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LNG발전소를 유치, 사업추진으로 인한 기대효과를 불식시킬 만한 다양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

이와 함께 LNG발전소는 대전에 이미 위치한 원자력연구원과 한국화약 공장 등과 맞물리며 예기치 못한 사고시 대형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낳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대전시는 미세먼지 발생 등에 대한 세밀한 분석을 거치지 못했음을 인정해 시민 안전과 건강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증가 우려에 대한 질문을 받고 “걱정이 없다고 말할 자신은 없다”며 “다만 지금 대한민국에 있는 LNG 발전소가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주범으로 지목받고 있으면 가능할까라는 답밖에는 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시는 LNG발전소를 추진하며 시민 공개 이전에 시민단체의 의견을 먼저 물었음을 피력, ‘시정의 시민단체 눈치보기’라는 새로운 논란의 여지도 남겼다.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